• 해군, 신형 호위함 ‘대전함’ 진수…장거리 대잠어뢰 탑재
2022년 하반기 해군 인도된 뒤 전력화
7번 천안함은 2021년 말 진수식 예정
해군은 3일 신형호위함 5번함 대전함 진수식을 거행했다. [해군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해군의 신형호위함(FFX-Ⅱ) 5번함인 대전함(2800t급)이 3일 위용을 드러냈다.

해군은 이날 오후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진수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대전함은 현재 운용중인 1000t급 초계함(PCC)을 대체하기 위해 건조된 신형호위함이다. 길이 122m, 폭 14m, 높이 35m로 5인치 함포와 함대함유도탄, 전술함대지유도탄, 근접방어무기체계, 그리고 해상작전헬기 1대를 운용할 수 있다. 가스터빈과 추진전동기를 사용한 하이브리드 추진체계 엔진을 도입해 수중방사소음을 줄였으며 예인형 선배열 음탐기(TASS)와 장거리 대잠어뢰 홍상어를 탑재하는 등 잠수함 탐지·공격능력을 향상시켰다.

이날 행사는 부석종 해군참모총장과 서일준 국민의힘 국회의원,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승균 해군 기획관리참모부장, 최성목 해군 작전사령부 부사령관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규모를 축소해 진행됐다.

관례에 따라 부 총장의 부인 백미자 여사가 함정에 연결된 진수줄을 절단했다.

부 총장은 축사에서 “국가비전을 뒷받침할 해군력 건설은 해군 차원을 넘어 국가 해양력 구축의 핵심”이라며 “오늘 진수한 대전함은 필승해군·선진해군의 주역이자 국가 해양력의 핵심으로 당당하게 역할을 다해주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장영순 해군본부 전투함전력과장은 “대전함은 수상함·잠수함 표적 탐지 및 공격능력이 향상됐다”며 “특히 대잠능력이 강화돼 향후 해역함대 주력 전투함으로서 활약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함은 시운전 평가 기간을 거친 뒤 오는 2022년 말 해군에 인도돼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배치될 예정이다.

해군은 이전에도 대전함 함명을 사용한 적이 있다. 과거 대전함(DD-919)은 1945년 미국에서 건조돼 1977년 한국 해군으로 인도된 뒤 24년 간 영해를 수호하다 2000년 3월 퇴역한 바 있다.

해군은 호위함 함명으로 특별시와 광역시, 그리고 도와 도청소재지, 시 단위급 중수도시 지명을 사용하고 있다.

신형호위함 1번함은 대구함, 2번함은 경남함, 3번함은 서울함, 4번함은 동해함이며 6번함은 포항함, 7번함은 천안함으로 이름 붙였다. 천안함은 오는 2021년 하반기 진수식을 갖고 2023년 상반기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