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용 “美 현실적·실질적 대북정책 결과 환영”
한미, 런던서 외교장관회담 개최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 공조 재확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3일 영국 런던에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을 만나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다. [외교부 제공]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주요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 참석 계기 열린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가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방향으로 결정된 것을 환영한다”고 했다.

외교부는 3일 런던에서 정 장관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의 외교장관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에서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오는 21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준비작업과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등 상호 관심사를 논의했다.

블링컨 장관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 이어 바이든 행정부 출범 초기 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 자체로 미국이 한미동맹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미동맹이 포괄적 관계로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계속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 지역 구상 간 연계협력, 코로나19 관련 백신분야 협력, 기후변화·민주주의 등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한미간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