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국방부 “대북정책 지원…한미동맹 약속 변치 않아”
軍 대비태세 유지 속 美 대북정책 뒷받침
“北 위협, 한반도뿐 아니라 美 안보 영향”
미국 국방부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와 억지를 축으로 하는 새로운 대북정책 기조와 관련해 강력한 대비태세 유지 속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미국 국방부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와 억지를 핵심축으로 하는 새 대북정책 기조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시에 북한의 위협에 대비한 한반도 군사대비태세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과 관련 “우리는 외교적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으로부터 그 지역을 더 안전하게 만들고자 평화적인 정치적·외교적 선택을 추구하는 국무부를 지지한다”며 “북한 비핵화에 도움이 되는 지원활동이 무엇이든 국방부는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다만 북한의 위협에 대해서는 “한반도에만 영향을 주는 게 아니기 때문에 정부가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안정·안보 강화, 역내 동맹과 파트너십 강화와 재활성화에 전념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그것은 동맹과 파트너, 미국민의 안전과 안보에도 영향을 준다”고 우려했다. 그는 계속해서 “우리는 또한 한국과의 동맹하에서 ‘파잇 투나잇 할 준비 돼있어야 한다’(ready to fight tonight)는 구호가 보여주듯이 매우 중요한 동맹 과제를 가지고 있다”면서 “그런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국방부 관점에서 볼 때 변치 않는 한 가지는 한국과의 조약동맹에 대한 우리의 약속”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강력한 대비태세 유지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의 범정부 차원의 대북정책을 지원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