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대로 쓰러진 딸 보고도 계부는 게임만…8살딸 하늘로
계부 “살인 고의성 없었다” 일부 혐의 부인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계부 A씨와 친모 B씨가 지난 3월 5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계부가 딸 사망 전 체벌로 찬물 샤워를 시킨 뒤 2시간을 방치했다가 화장실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도 스마트폰 게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계부는 이날 법정에서 이같은 학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4일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계부 A(27)씨의 변호인은 공소사실 중 A씨의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와 상습아동유기·방임 혐의를 인정하고, “살인 혐의의 사실관계도 인정한다”고 밝혔다. A씨 측은 “그러나 살인의 고의가 없었고 피고인의 행위와 피해자의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도 부인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A씨와 함께 재판에 넘겨진 아내 B(28)씨 측은 “일부는 인정하고 일부는 부인한다”면서도 “공소사실을 다시 정리한 뒤 피고인에게 설명해 다음 공판기일에 구체적인 의견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날 검찰이 공개한 공소사실에 따르면 초등학생 딸 C양(8)이 사망하기 이틀 전 친모 B씨는 C양이 옷을 입은 채 거실에서 소변을 보자 속옷까지 모두 벗긴 채 찬물로 샤워를 시켰고, 이후 2시간 동안 딸의 몸에 있는 물기를 닦아주지 않고 방치했다. A씨는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움직이지 않는 C양을 보고도 아들 D(9)군과 거실에서 스마트폰 게임을 했다고 한다.

A씨는 뒤늦게 C양을 방으로 옮기고 인공호흡을 시도했으나 맥박이 희미해지자 평소 학대할 때 사용한 옷걸이를 부러뜨려 베란다 밖으로 버린 뒤 아내에게 “5차례 정도 때렸다고 하자”면서 말을 맞춰 범행을 은폐하려고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에 따르면 A씨 부부는 C양이 이불 속에서 몰래 족발을 먹고는 족발 뼈를 그냥 버렸다는 이유로 1시간 동안 양손을 들고 벽을 보고 서 있게 하거나, 거짓말을 하고 대소변 실수를 했다며 주먹 및 옷걸이로 온몸을 때리는 등 2018년 1월부터 지난 3월 초까지 35차례나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8월부터는 C양에게 맨밥만 주거나 하루이틀동안 식사나 물을 전혀 주지 않고 굶기기도 했다.

이같은 이유로 C양은 사망 당시 몸무게가 또래보다 10㎏가량 적은 15㎏ 안팎으로 추정되는 등 영양 결핍이 의심될 정도로 야윈 상태였으며, 기저귀를 사용한 정황도 나왔다.

앞서 A씨 부부는 지난 3월 2일 인천시 중구 운남동 한 빌라에서 초등학교 3학년생인 딸 C(8)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C양은 얼굴·팔·다리 등 몸 곳곳에 멍 자국이 난 채 사망했고,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몸 여러 부위에 손상이 있다”며 “뇌 손상 여부도 추가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냈다.

A씨는 초기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11월부터 훈육 목적으로 말을 듣지 않을 때 플라스틱 옷걸이를 이용해 때리거나 체벌 대신 밥을 주지 않은 적이 있다”며 학대 혐의를 인정했으나 B씨는 “딸을 학대한 적이 없다”며 범행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B씨는 지난 3월 임신한 상태로 구속기소됐으나 조산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일시 석방됐다가 지난달 초 출산한 뒤 다시 구치소에 수용됐다. B씨는 이날 법정에 지난달 낳은 신생아를 안고 출석했다.

B씨는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C양과 D군을 낳았고 이혼한 뒤 2017년 A씨와 혼인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