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요지부동’ 다주택자…아파트 매물 줄고 거래 절벽 [부동산360]
다음달부터 보유세·거래세 급증
“이달 말 잔금 치르는 조건 내걸고도 배짱 호가”
일부 단지는 매물 급감에 신고가 계약도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다음달부터 양도세와 보유세 부담이 대폭 커지는 가운데 다주택자들이 ‘버티기 모드’로 돌입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이들은 이달 말 잔금을 완납해야 한다는 조건으로 매물을 내놓고도 호가는 시세 수준에서 내리지 않는 분위기다.

부동산 중개업계에서는 다주택자들이 대부분 버티기 모드로 전환해 거래 절벽 현상이 더욱 심화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9일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전국의 아파트 매물은 10일 전보다 줄었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일제히 감소했다.

제주(-7.7%)에서 감소 폭이 가장 컸으며 전북(-5.9%), 경북(-4.6%), 인천(-3.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서울(-1.2%)과 경기(-1.7%)에서도 줄었다.

서울의 아파트 매물은 올해 초 4만 건을 밑돌다가 지난 2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해 4월 들어 4만8000건을 넘어섰다.

종합부동산세(종부세)와 재산세 등의 보유세 기산일인 6월 1일 이전에 아파트를 처분하려는 다주택자들이 늘면서 매물이 쌓인 것이다.

6월 1일 이후에는 조정대상지역에서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율이 현재보다 10%포인트 올라가는 것도 매물 증가 요인으로 꼽혔다.

그러나 이달 들어 서울 아파트 매물은 4만6000∼4만7000건대로 다시 줄어들었다.

부동산 중개업계에서는 다주택자들이 대부분 버티기 모드로 전환해 거래 절벽 현상이 더욱 심화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강남구 개포동에서 영업하는 A공인 중개업소 대표는 "5월 말 잔금 완납 조건을 내건 매물도 많지 않다"며 "매도 의향이 있는 다주택자도 시세 수준의 배짱 호가를 고수하고, 매수 의향 손님들도 초급매에만 관심을 가지면서 개포동 일대는 매매가 거의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B공인 중개업소는 "보유세를 버텨보겠다는 다주택자들이 많아졌다"며 "5월 말 잔금 조건으로 내놓은 물건도 전화하면 갑자기 팔지 않겠다고 나오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지난해 12월 7527건에서 올해 1월 5776건, 2월 3865건, 3월 3758건으로 3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

지난달은 아직 신고 기한(30일)이 남아 있긴 하지만, 3월보다 더욱 줄어든 2198건을 기록 중이다.

이따금 성사되는 계약에서는 신고가 경신도 이어지고 있다.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 전용면적 76.5㎡는 이달 들어 25억2000만원에 매매 계약서를 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3일 같은 면적의 종전 최고가(24억6300만원·10층)를 경신한 역대 최고가다.

이달 조합설립 인가를 목전에 둔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5단지도 매물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최근 역대 최고가인 7억5000만원에 계약이 이뤄졌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