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난달 세종시 ‘갭투자’ 비율 64%…서울은 52% [부동산360]
서울 자금조달계획서 4254건 중 갭투자는 2213건
양천 65.6%·강서 63.3%·강북 61.3%
세종시 다정동에서 바라본 시내 전경. [연합]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집값이 과열된 세종시의 지난달 갭투자 비율이 60%를 넘어, 16개 시·도 중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난달 서울의 갭투자 비율도 치솟아 50%를 넘겼다.

갭투자는 자금조달계획서 상 보증금 승계 금액이 있으면서 입주계획서에는 임대가 목적인 주택 거래다.

9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제출된 자금조달계획서는 4254건으로, 그 중에서 갭투자 거래는 2213건(52.0%)으로 집계됐다.

갭투자 비율은 작년 12월 43.3%, 올해 1월 45.8%, 2월 47.1% 등을 기록하며 40% 중반대를 유지하다 3월에는 33.2%로 내려갔지만 지난달 52.0%로 치솟았다.

2020년 1월 이후 올해 3월까지 서울의 갭투자 비율은 그해 9월 최저 20.4%와 올해 2월 최고 47.1% 사이에서 오르내렸지만 50%를 넘긴 적은 없었다.

임대차 3법 시행 이후 크게 오른 전셋값이 하향 안정되지 않는 한 정부가 강력한 대출 규제를 가하는 상황에서 전세 끼고 집을 사들이는 갭투자는 더욱 늘어날 수밖에 없다.

지난달 서울 25개 구 중에서 가장 갭투자 비율이 높은 곳은 양천구로 자금조달게획서가 제출된 218건의 거래 중 갭투자는 143건(65.6%)에 달했다.

이 외에 갭투자 비율이 60%를 넘긴 곳은 강서구 63.3%(368건 중 233건), 강북구 61.3%(199건 중 122건), 영등포구 61.1%(95건 중 58건), 은평구 60.5%(258건 중 156건) 등이었다.

강남 3구의 경우 서초구 57.5%, 강남구 53.1%, 송파구 51.8% 등으로 50%대를 넘겼다.

서울 주택시장은 4·7 보궐선거에서 재건축 등 주택 규제 완화 카드를 내세운 오세훈 서울시장의 우세가 점쳐진 이후부터 목동과 강남의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달 27일 압구정·여의도·성수·목동 등지를 갭투자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었지만 일찌감치 다른 곳의 부동산이 과열되는 '풍선효과'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지난달 지방에선 집값이 과열된 세종시에서 갭투자 비율이 60%를 넘겼다.

세종시에서 제출된 자금조달계획서 120건 중 77건(64.2%)이 갭투자였다. 직전 3개월을 보면 올해 1월 48.0%, 2월 13.0%, 3월 38.5%였다.

이 외 지역의 지난달 갭투자 비율을 보면 경남이 346건 중 150건으로 43.4%에 달했고 인천이 43.2%(4194건 중 1811건), 경기도가 34.6%(1만451건 중 3620건)이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