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인도 4일 연속 신규확진 40만명대…지역별 봉쇄 확대
타밀나두 등 지역 정부 속속 봉쇄령
삼성전자 공장은 정상 가동
최근 인도 수도 뉴델리의 노천 화장장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인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일 연속 40만명대를 기록했다.

9일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전날부터 약 24시간 동안 각 주의 집계치 합산)는 40만3738명으로 집계됐다.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40만명을 돌파한 후 증가세가 다소 완만해졌다가 다시 늘어나는 분위기다. 6일부터 이날까지 나흘 연속 40만명대를 기록 중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2229만6414명으로 미국(3345만4581명, 월드오미터 기준)에 이어 세계 2위다.

일일 신규 사망자 수도 4092명으로 이틀 연속 4000명대를 기록했다. 누적 사망자 수는 24만2362명으로 집계됐다.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악화하자 주요 지방 정부들은 속속 봉쇄를 확대하고 있다.

수도 뉴델리를 비롯해 '경제 수도' 뭄바이가 있는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등은 이미 일시 봉쇄령이나 봉쇄령에 준하는 방역 조치를 도입한 상태이며 최근 확산세가 거세지는 남부 타밀나두주도 10일부터 24일까지 전면 봉쇄를 도입하기로 했다.

인구 7500만명의 타밀나두주에서는 전날 2만739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 지난 3월 말보다 10배 이상 증가한 상태다.

다만, 타밀나두주 첸나이 지역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은 연속 공정이 필요한 업종으로 분류돼 봉쇄 기간에도 정상 가동된다. 현대차 공장은 이번 봉쇄와 상관없이 자체 정기 설비 점검으로 인해 9일부터 16일까지 가동이 중지된다.

다른 지역도 산업시설에는 예외를 둔 곳이 많아 한국 기업 공장 상당수는 생산량과 인력 조정 등을 통해 가동을 이어가고 있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