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메시·호날두도 제친 맥그리거…연수입 1억8000만 달러 ‘운동선수 1위’
거대한 부를 쌓은 사업가가 된 격투기 선수 코너 맥그리거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조용직 ] UFC 페더급·라이트급 전 챔피언인 ‘노토리어스’ 코너 맥그리거(33·아일랜드)가 최근 1년간 세계 스포츠 선수중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선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한국시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최근 1년간 운동선수 수입 랭킹에서 맥그리거는 1억8000만 달러(2038억원) 수입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이 수입은 대부분 자신의 명성을 바탕으로 벌인 사업이나 투자가 대박을 터뜨리면서 거둔 것이다.

맥그리거는 자신이 론칭한 위스키 브랜드 ‘프로퍼 트웰브’를 비롯해 판타지 스포츠 사이트인 ‘드래프트킹’, 비디오게임 ‘디스토피아: 컨테스트 오브 히어로즈’,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루츠 오브 파이트’ 등으로 1억5800만달러의 수입을 챙겼다. 반면 주업인 격투기로 얻은 수입은 2200만 달러에 그쳤다.

2020년 5월 1일~2021년 5월 1일 기간을 적용한 이 조사에서 축구의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1억3000만달러로 2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포르투갈)가 1억2000만달러로 3위로 조사됐다. 1억750만달러를 번 미국프로풋볼(NFL) 쿼터백 닥 프레스콧(28·미국)까지 총 4명이 1억달러 이상의 연수입을 올렸다.

한편 맥그리거는 올 1월 24일 열린 UFC 257에서 더스틴 포이리에에게 2회 KO로 완패하며 실력 거품이 꺼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