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류현진, 몬스터 다운 투구…애틀랜타전 7이닝 6K 1실점 ‘시즌 3승’
에르난데스 연타석포로 류현진 지원
류현진이 13일(한국시간) 애틀랜타와의 원정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USA 투데이]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류현진이(토론토)이 애틀랜타를 상대로 역투하며 시즌 3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동안 피홈런 1개포함 5안타 1볼넷을 내주며 1실점했다. 투구수는 94개였고 탈삼진은 6개를 잡아냈다. 5회 포수 콘트레라스에게 솔로포를 내주며 불의의 일격을 맞았지만 나머지 이닝은 특유의 정교한 제구를 앞세워 애틀랜타 타선을 잠재웠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도 3.15에서 2.95로 끌어내렸다.

토론토는 6회 이후 타선이 살아나면서 4-1로 기분좋은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류현진의 도우미는 단연 4번타자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였다.

상대투수 맥스 프리드에 꽁꽁 묶였던 토론토 타선은 6회 볼넷으로 출루한 비지오가 류현진 타석때 도루에 성공한 뒤 마커스 시미언의 좌익선상 2루타로 동점을 만들어 류현진의 패전을 지웠다. 7회에는 에르난데스가 애틀랜타의 두번째 투수 루크 잭슨의 초구를 통타해 역전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류현진은 7회 상대타선을 3자범퇴로 돌려세운 뒤 이날의 임무를 마무리했다.

에르난데스는 2-1로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9회초 1사 1루에서 조쉬 톰린의 3구를 통타 무려 140m 쐐기 투런포를 터뜨려 팀과 류현진의 승리를 사실상 굳혔다.

한편 이날 경기는 내셔널리그팀의 홈 경기로 열려 류현진이 토론토 이적 후 처음으로 타석에도 들어섰다. 9번 타자로 나선 류현진은 3회와 6회 각각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