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PBA 팀리그 8번째 팀 ‘휴온스’ 창단

하비에르 팔라존이 PBA 팀리그의 신생팀 휴온스에 힙루힐 예정이다. [PBA 제공]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프로당구 PBA의 팀리그에 제약기업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제8번째 팀으로 참여한다고 PBA가 13일 밝혔다.

이날 PBA에 따르면 21-22 5차전 우승자인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33)을 필두로 김봉철(40), 김기혁(39), 글렌 호프만(네덜란드·31), 김세연(26·여), 오슬지(36·여) 총 6명이 우선지명돼 팀에 합류할 전망이다.

이로써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21-22 시즌 팀리그에는 기존 블루원 엔젤스, 신한 알파스, 웰뱅 피닉스, 크라운해태 라온, SK렌터카 위너스, TS 히어로즈 6개팀에 지난 해 12월 합류한 NH 그린포스와 휴온스까지 모두 8팀이 참가한다.

휴온스의 지주사인 휴온스글로벌의 윤성태 부회장은 “프로당구를 통해 당구가 국민스포츠로 발돋움하고있는 가운데, 휴온스가 프로당구 PBA 팀리그의 8번째 팀으로 참가할 수 있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휴온스 당구팀이 훌륭한 성적은 물론, 자사가 추구하는 건강의 철학과 가치를 알리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신생팀 휴온스의 팀명과 로고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PBA는 오는 17일 서울 중구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이번 시즌 팀리그 드래프트(선수지명행사)를 실시한다. 팀당 3명 이상의 보호선수를 발표한 뒤 보호선수가 적은 구단부터 지난시즌 정규리그 성적 역순으로 지명권을 행사한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