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방역·경제·백신 성과 객관적 지표로 입증돼…당당해야”
文대통령, 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 가져
“국제적 비교도 가능해 성과 평가할 수 있다”
“당 주도적 정책 필요…원팀으로 노력하자”
[청와대 제공]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초청한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등을 만나 “경제정책이나 방역·백신정책은 객관적 지표로 입증이 되고 국제적 비교가 가능한 만큼 그 성과를 평가할 수 있다”며 “당당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당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고 바람직하다”며 “부동산의 경우 가격안정, 투기 근절, 안정적 공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함께 기울이자”고 당부했다. 반도체 산업과 관련해서도 “현재의 반도체 패권 경쟁 속에서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으자”고 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당정청 간 호흡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김부겸 총리를 중심으로 국무위원들이 새 진용을 갖추고 여당 지도부도 최근 새로 출범한 만큼 남은 1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당청간 긴밀한 공조 하에 원팀으로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간담회는 신임 지도부 출범을 축하하고 코로나19 극복과 민생문제 해결 등 국정현안과 관련해 원활한 관계를 확립하기 위한 소통의 장으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