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한항공, 화물 운임 호조에 4개 분기 연속 흑자
1분기 영업익 1245억원
화물 매출 두배 이상 증가
대한항공 A330 모습[대한항공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불황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화물 운임 상승에 힘입어 4개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매출이 1조7498억원, 영업이익이 124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여객수요 위축에 전년 동기 대비 24%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됐다.

당기순손실은 지난해 1분기 6920억원에서 올해 288억원으로 큰폭 감소했다.

1분기 화물 사업 매출은 1조 353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두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을 이용한 항공화물 공급이 줄었지만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고 화물 전용 여객기 및 좌석을 탈거한 여객기를 화물 영업에 투입해 공급을 극대화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따라 글로벌 경기 회복 기대감이 높아져 항공 화물 수요도 증가추세다.

반면 1분기 여객사업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수요 부진이 이어졌다. 대한항공은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서도 귀국 및 출장 목적 전세기를 편성하고 무착률 관광비행을 운영하는 등 여객 수요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했다.

2분기 화물 사업은 여객기 벨리 공급 부족이 이어지는 한편 국제 무역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해운 물류 적체 수요가 늘면서 호조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화물 노선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보유기재를 유연하게 활용해 경쟁사의 공급확 대 등 시장 변동성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신 여권과 트래블 버블 등 항공 여행 환경 변화를 주시하며 여객 운항도 면밀히 대응한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기내식 사업부 매각과 유상증자 등으로 약 3조 350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지난 3월 실시한 유상증자를 통해 3억 3000억원의 자본을 추가로 확충해 부채비율은 340%포인트 감소한 294%로 양호한 상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송현동 부지 등 비업무용자산 매각을 올해 안으로 완료해 선제적 유동성 확보와 재무구조 개선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