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후 6시까지 528명 확진…내일 700명 밑돌듯
전날 599명보다 71명 줄어
수도권 373명·비수도권 155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이틀 700명대를 기록한 14일 오전 서울시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하게 업무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14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28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99명보다 71명 줄어든 수치다.

이날 집계가 자정에 마감되는 만큼 1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48명이 늘어 최종 747명으로 마감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373명(70.6%), 비수도권에서 155명(29.4%)이 확진됐다. 시도별로는 서울 224명, 경기 136명, 부산 41명, 경남 31명, 경북 18명, 인천·울산 각 13명, 광주·강원·충남 각 9명, 전북·전남·제주 각 6명, 대전 4명, 대구 2명, 충북 1명이다.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619명꼴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92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로는 경남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자로 김해 라마단 종료 기념행사 및 우즈베키스탄인 운영 식료품점 집단감염으로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강원도청 청사에서는 이날 확진자가 나와 직원 500여명이 전수검사를 받고 있으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도 공무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직원 368명이 검사를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