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랬다 저랬다 ‘머스크’…테슬라 주식 내다 파는 ‘서학개미’
이달 들어 4700만 달러 순매도
2019년 12월 이후 처음
CEO 리스크, 주식하락 영향

일론 머스크 테슬라 회장. [헤럴드DB]

[헤럴드경제] 미국 전기차업체인 테슬라 추락하는 주가와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의 이랬다 저랬다 하는 기행으로 인해 국내 투자자들이 테슬라 주식을 팔고 있다.

15일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4일까지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들이 테슬라 주식 4672만 달러를 순매도했다. 매입 주식은 5억6228만 달러, 매도 주식은 6억900만달러였다. 아직 5월이 절반 가량 남아 있지만, 지금 추세라면 순매도 행진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테슬라 주식은 서학개미들이 가장 많이 매입한 주식으로 월간 기준 순매도로 돌아선 것은 2019년 12월이 마지막이었다.

서학개미들은 지난해 적게는 1655만 달러(4월)에서부터 많게는 5억 달러 가까이(4억9638만 달러, 12월) 테슬라를 순매수했다. 올해 1월에도 한 달 동안 무려 약 10억 달러(9억3914만 달러)를 사들였다.

그러나 올 1월 이후 주가가 지지부진하면서 순매입 규모는 계속 줄어들었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1월 25일 고점(900.4달러)을 찍은 이후 하락 추세를 보였다. 지난 14일 종가는 589.74달러로 고점 대비 30% 이상 떨어졌다.

지난달 30일 주가는 709.44 달러에서 이달 들어서만 해도 16.8% 하락했다. 이에 서학 개미들이 보유한 테슬라 주식은 지난달 말 90억5820만 달러에서 주가 하락과 순매도 등으로 지난 14일 기준 76억767만 달러로 떨어졌다.

테슬라 주가 하락은 그동안 너무 많이 올랐다는 평가와 함께 미국 경제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면서 연방준비제도가 조기 긴축을 하고 법인세 인상 가능성에 따른 것이다.

여기에 일론 머스크의 기행도 불안 요소를 높이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 8일(현지 시각) NBC 방송에서 “도지코인은 사기다”라고 말해 도지코인 가격 크게 떨어뜨렸다. 12일에는 차량 구매자의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 사용을 중단한다고 발표해 가상화폐 시장에 ‘코인 패닉’을 불러왔다.

이에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 구매 결제 중단 결정은 테슬라 주가의 변동성을 키울 수 있다는 현지 증권사의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머스크를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