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국방 “北, 美 본토 타격 야망…北 핵·미사일 대응 집중”
北 위협 경계하면서도 외교적 해법에 무게
美당국자 “北ICBM, 美 어디든 타격 설계”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북한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야망을 품고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개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AP]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미 본토 타격 야망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대응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10일(현지시간) 2022년 회계연도 국방예산 점검을 위한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자료에서 “중국의 증가하는 군사적 능력을 다루는 순간에도 우리는 북한에 계속 집중할 것”이라며 “북한은 역내 동맹과 파트너들에게 위협을 증가시키고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야망을 품고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개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스틴 장관은 국방예산과 관련해 “우리 예산은 북한, 이란과 같은 국가들의 점증하는 탄도미사일 능력에 대응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다만 “미국은 외교를 우선으로 북한의 불안정하고 도발적인 행동을 완하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따라 외교 중심의 해법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미국 내에서는 북한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이날 상원 군사위에 제출한 자료에서 “북한은 탄도미사일 능력을 계속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 동맹과 파트너뿐 아니라 미 본토에 실질적 위험을 주는 기술적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북한은 그들의 가장 취약한 주민들과 한반도 평화를 훼손시키면서 군사 능력에 초점을 맞추는 데 있어서 절제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멜리사 돌턴 국방부 전략·기획·역량담당 차관보 대행도 같은 날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자료를 통해 “북한 핵 능력은 동맹에 중대하고 점점 커지는 위협을 구성한다”며 “북한이 실험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미 본토 어디든지 타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평가했다. 돌턴 대행은 그러면서 “아시아에서 한국, 일본과 가진 우리의 공식관계는 지역안보와 안정에 중요하고, 북한과 중국 위협에 대해 중요한 억지력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