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G7 정상회의 참석 위해 영국으로 출발
한미일·한일 정상 만남 여부 주목
영국 이어 오스트리아·스페인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영국 콘월 G7 정상회의 참석과 오스트리아, 스페인 순방을 위해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 편으로 출국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환송인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영국 콘월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과 유럽 순방을 위해 11일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편으로 영국으로 향했다.

공항에서 진행된 출발행사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그리고 주한영국대사와 주한오스트리아 대사대리, 주한스페인 대사대리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11∼13일(현지시간) 2박 3일간 영국에 머물며 G7 확대회의 3개 세션에 참석한다.

1세션에서는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 2세션에서는 열린사회 가치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 3세션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방안을 중점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기간 영국, 호주, 유럽연합(EU)과 각각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다자 정상회의 무대인만큼 현장 상황과 분위기에 따라 추가 양자회담 혹은 ‘풀 어사이드’(pull aside·비공식 약식회담) 등 다양한 형식의 정상외교가 이뤄질 가능성도 높다.

특히 한미일 3국 정상회담과 한일 정상 간 조우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영국 방문 뒤에는 13∼15일 오스트리아, 15∼17일 스페인을 차례로 국빈방문한 뒤 귀국한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