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당선에 유승민 "변화와 혁신" 홍준표 "정권교체 열망" 원희룡 "대변혁"
野잠룡, 국민의힘 새 지도부 탄생 축하 메시지
국민의힘 이준석 새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범야권의 잠룡들이 '청년·소장 그룹'에 속한 이준석 신임 당 대표 등 국민의힘에 새 지도부가 탄생한 데 대해 일제히 축하 메시지를 썼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서 "우리 정치의 변화와 혁신을 갈망하는 국민과 당원의 마음이 새 지도부를 탄생시켰다"며 "국민 아픔에 공감하고, 시대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을 통합시키는 새로운 정치에 새 지도부가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 치열했던 경선을 뒤로 하고 우리 모두 다시 하나가 돼 대선 승리를 위해 나아가자"고 밝혔다.

이어 "최선을 다한 모든 후보님들, 정말 고생했다"며 "당 대표와 최고위원 당선자 여러분들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연합]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
원희룡 제주도지사. [연합]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당원과 국민들이 여러분을 선택한 것은 그만큼 정권교체의 열망이 컸다는 것을 반증한다"며 "모두 하나가 돼 비정상국가를 정상국가로 만드는 데 노력해달라.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돼 줄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변화를 이끌어낸 이준석 대표의 공이 크다"며 "36세 소장·개혁파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에 입당한 후 20년간 보수당의 개혁을 외친 오랜 노력이 드디어 결실을 맺는 것 같아 내 일처럼 기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준석이 상징하는 것은 변화하라는 것이고, 완전한 혁신을 이루라는 것"이라며 "서민들의 좌절과 청년세대의 절망을 꿈과 희망으로 만드는 대변혁을 이뤄내자"라고 했다. 나아가 "젊은 당 대표의 포용력과 관리능력에 대한 걱정이 사라지도록 모두가 도와주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 정권교체에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도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당장 국민의힘 안으로 들어와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