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청년층 비율 30%이상 목표…안양인구정책 로드맵
인구정책 로드맵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안양시가 ‘안양형 인구정책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55만명에 불과한 안양의 인구를 오는 2040년까지 58만명으로 늘리고, 청년층 비율을 30%이상 달성을 목표로 잡았다.

‘모두가 함께 잘사는 안양 전성시대’를 비전으로 내세운 시의 인구정책 로드맵은 인구유입, 인구유지, 인구구조변화와 융합 그리고 생애주기별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중장기적 인구변화 선제대응 등 6대 전략으로 추진된다.

시는 이를 위해 총 46개 사업에 2조5011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2023년까지는 실효성 높은 단기적 인구유입 정책을 펼치고, 2030년까지 신혼부부와 청년층에 맞춘 주거공급, 일자리창출, 정주여건 개선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이후부터는 인구추이 변화를 반영한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로드맵을 보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부시장을 단장으로 32명의‘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구성, 정보교환과 성과분석, 새로운 인구정책 발굴 등을 활성화 활 예정이다.

안양은 현재 고령화사회 진입을 눈앞에 둔 상태다. 2021년 전체 인구의 7.5%였던 65세 이상이 2020년에는 13.7%로 6.2%나 증가해 14%부터인 고령화사회에 곧 진입할 태세다. 한때 60만을 넘어섰던 인구도 2000년 이후 꾸준히 감소하는 상황이다.

시는 이같이 심각한 인구문제에 적극 대처, 2017년 인구정책 전담부서 신설을 시작으로‘저출산 대응과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저출산정책위원회와 저출산대책시민참여단을 구성하는 등 민관 거버넌스 구축과 자체실정에 맞는 인구정책을 펼쳐왔다.

특히 청년층 눈높이에 맞춘 청년창업펀드 조성과 창업지원, 청년기업 육성, 전월세보증금 대출이자 지원 및 월세지원 등도 시행해오고 있다.

최대호 시장은 “가시적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온 행정력을 집중해달라”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