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친환경 ‘착한여행’ 충북에서 놀기, 관광공·철도公 콜라보
저탄소 고속철+관광택시 ‘제천 착한여행 상품’
7월엔 단양 상품 출시..추천지 걷기 환경 기부
“남들 바다로 몰릴 때, 우린 친환경 찾아 간다”
제천 청풍호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여름날 남들이 바다로 몰릴때, 우리는 친환경 착한여행지, 충북으로 간다.”

충북은 바다가 없는 유일한 광역단체인데, 그 대신, 파란만장 산과 호수가 많아 약초가 좋고 경관이 수려한 곳이다. 바닷물이 아니라 청정옥수라서 깔끔하다.

한국관광공사와 한국철도공사는 친환경·저탄소 교통수단인 ‘KTX-이음’을 이용해 제천 지역 관광지 등을 방문하는 여행상품인 ‘우리끼리 제천 착한여행’을 21일 출시했다.

이 상품은 최근 지역 환경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공사 세종충북지사가 충청북도와 함께 지난 5월부터 추진 중인 ‘충북 착한(친환경) 여행 캠페인’의 하나로, 교통수단은 전기동력 고속철도인 KTX-이음과 지역 관광택시를 연계시킨 것이다.

또한 관광지는 공사와 충청북도가 지난 5월 발표한 착한여행 캠페인 추천관광지 20선을 코스로 한다.

참가자들은 KTX-이음으로 청량리역에서 출발해 제천역에 도착, 바로 관광택시를 이용해 의림지·청풍호반 등을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다. 상품은 당일과 1박 2일로 구성돼 있으며, 요금은 2인 기준으로 각각 10만 5600원, 37만 7800원부터이다. 상세 정보는 레츠코레일에서 확인 가능하며 오는 7월에는 단양여행 상품도 출시될 계획이다.

50만 명 사용자를 보유한 걷기 앱 ‘워크온’을 활용, 캠페인 추천관광지 방문 스탬프투어 이벤트도 시작했다.

7월엔 참가자들의 공동 목표걸음 달성 시 도내 기업으로부터 기부금을 조성해 충북지역 관광지 환경보호를 위한 공헌사업도 예정돼 있다.

윤승환 세종충북지사장은 “올해 하반기에는 착한여행 캠페인의 일환으로 자동차 업계와 협업해 전기차를 이용한 친환경여행 홍보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