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인터파크, AI 로 ‘여행계획’ 세워주는 플랫폼 오픈
‘지금 그대로 떠날 수 있는’ 여행 계획 제공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인터파크투어는 AI 엔진 기반 자유여행 플랫폼인 ‘여행계획(가칭)’ 오픈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여행계획 서비스는 고객이 원하는 형태의 자유여행 전 일정을 원스톱으로 상세하게 자동 제공하고, 관련 상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게 돕는다.

원하는 도시를 선택하면 계획 중인 일정을 입력할 수 있는 캘린더 화면으로 이동한다. 만약 2개 이상의 ‘멀티 도시’ 여행을 계획 중일 경우, 처음부터 2개 이상의 도시를 고르거나 1개 도시 일정 입력 후 추가를 원하는 도시 및 일정을 같은 순서로 입력하면 된다.

간단한 입력 과정을 거치면 AI 엔진이 최적의 알고리즘 조합을 통해 항공편과 숙박, 그리고 여행 날짜별 추천 일정을 세부 여행 동선이 표시된 지도와 함께 보여준다. 일정 순서대로 스크롤 다운해서 한 눈에 볼 수 있는 간편한 방식으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총 예상 금액을 일괄 보여주고 항공·호텔·액티비티 등 관련 추천 상품은 각각 별도로 결제할 수 있게 구성했다. 언제든지 열람해 재편집하거나 확인 가능하다.

현재 231개 도시 일정을 안내 할 수 있으며, 약 10만개에 달하는 현재 관광지와 맛집에 가는 소요시간 및 이동시간도 반영되어 있다. 항공권, 호텔, 액티비티 등 여행상품의 실시간 가격 및 재고 여부까지 반영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