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류호정, 이번엔 ‘멜빵바지’ 입고 국회 출석…“별 뜻 없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3일 멜빵 바지 차림으로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류 의원은 이날 정의당 상징색인 노란색 라운드 티에 멜빵 청바지를 입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했다. 마스크는 노란색 상의와 ‘깔맞춤’ 했다.

그는 "멜빵 바지의 유래가 노동자 작업복으로 안다"며 "활동하기 편해서 평소 종종 입는다. 별 뜻은 없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말했다.

류 의원은 지난해 8월에도 국회 본회의장에 붉은색 계통의 원피스 차림으로 모습을 비춰 관심을 끌었다.

일각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당시 정의당 대변인은 “상대에게 고압적으로 소리치는 것은 국회의 당연한 모습이 되고, 원피스를 입은 게 문제가 되는 작금의 현실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이후에도 청바지에 백팩 차림, 헬멧을 쓴 작업복 차림으로 국회에 모습을 드러내 관심을 끌었다.

지난 16일엔 타투업법 제정을 촉구하는 회견에서 등이 드러나는 보랏빛 드레스차림으로 다양한 문양의 보랏빛 타투를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