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공부의신’ 강성태, “25살에 1급, 합격 노하우 좀”…靑비서관 비판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출연 모습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공부의신'으로 유명한 유튜버 강성태씨가 25살의 나이에 청와대 청년비서관이 된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을 비판했다.

강씨는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에 '25살 대학생이 청와대 1급 공무원 합격하는 법'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공무원 시험 준비생에게) 하루에 10시간씩 공부할 것 아니면 때려치우라고 했다. 그래서 수강생들이 정말 9급 공무원이 되려고 하루 10시간씩 공부하고 그런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9급도 아닌 1급을 25살에 되신 분이 탄생했다"며 지적했다. 강씨는 "그 무시무시한 (행정고시) 시험을 합격해도 5급이고, 25년정도 일하고 운 좋으면 1급이 되는 건데 무려 25살에 1급이 되셨다"고 꼬집었다. 경기지사나 군단장과 같은 급이라고 강씨는 덧붙였다.

강씨는 매년 전국 수석이나 공공기관 합격자 등을 초대해 합격비결을 들어왔지만 "이분이 탑인 것 같다"고 비꼬았다.

이어 "어떻게 통과했는지 면접은 어떻게 치르셨는지, 무슨 루트로 경쟁은 또 얼마나 치열했는지 슬럼프는 어떻게 극복하셨는지 방법만 알 수 있다면 하루 10시간이 아니라 정말 18시간씩이라도 하겠다고 꼭 좀 모셔봤으면 좋겠는데"라고 밝혔다.

그는 "아마 (박 비서관의) 일자체가 청년들을 위해서 하시는 것이니깐 (공부의신에 출연해) 그런 노하우 공유 정도는 해주시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1일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신임 청년비서관으로 앉혔다. 박 비서관은 1996년으로 현재 대학 재직중이다. 박 비서관은 최연소 민주당 지도부에 이어 최연소 청와대 비서관이 됐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