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억울하다’…‘점주 사망’ 새우튀김 환불 손님의 하소연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배달 음식을 환불해달라는 요구를 지속적으로 받다 갑작스럽게 쓰러져 뇌출혈로 사망한 이른바 '새우 튀김 사망 사건'의 손님 측이 억울함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온 고인의 딸은 어머니가 손님으로부터 '부모가 그렇게 가르쳤느냐?'는 식의 폭언을 듣고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딸은 "어머니가 화장실에서 울고 나오는 모습을 직원이 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손님의 요구에 어머니는 환불을 다 했지만 배달 어플리케이션인 쿠팡이츠로부터 4통의 전화를 받았다고 딸은 설명했다.

어머니가 쓰러진 다음에도 쿠팡이츠로부터 전화가 왔으며, 3주 뒤 어머니는 결국 숨졌다고 밝혔다.

딸은 이 사건이 공론화가 된 뒤 손님으로부터 연락이 온 적이 있는지 묻자 "어머니 쓰러지시고 난 이후에 아버지가 (손님에게) 개인적으로 연락을 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분은 인정을 안한다. 왜 자기한테 그렇게 말을 하냐. 그쪽이 뭐 잘못해서 쓰러진 건데 왜 나한테 책임을 묻냐, 이런 식이다"고 말했다.

또 "그냥 회피했다. 인정도 안하고 자기 기준에서도 억울하다고 했다"며 "뭐가 그렇게 억울한지, 돌아가신 분보다 억울할까. 그게 이해가 안간다"고 비판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