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PC바이러스 전설’ 맥아피, 美 송환 앞두고 스페인 감옥에서 사망…자살 추정
미국 PC 바이러스 업체 맥아피 창업자인 존 맥아피(75). [A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컴퓨터 바이러스 프로그램 개발자로 미국 PC 바이러스 업체 맥아피 창업자인 존 맥아피(75)가 23일(이하 현지시간) 스페인 감옥에서 사망했다. 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탈세 혐의로 미국 송환을 앞뒀던 맥아피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구치소 감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국은 성명을 통해 맥아피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스페인 법원은 맥아피의 미국 송환을 허가했다. 미국에서 2016~2018년 탈세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해 6월 기소된 맥아피는 그해 10월 스페인 바르셀로나 공항에서 체포됐다.

맥아피는 미국 검찰의 기소 배경에 정치적인 의도가 깔려 있다고 주장했지만, 스페인 검찰은 맥아피는 탈세범일 뿐이라며 그의 주장을 일축했다.

미국 검찰은 맥아피가 해당 기간 수백만 달러를 벌어놓고 그 어떤 소득 신고도 하지 않았고 부동산, 차량, 요트 등을 차명으로 보유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바이러스 백신을 개발해 억만장자기 된 맥아피는 2016년,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하기도 했다.

생전 스스로를 ‘기이한 백만장자(eccentric millionaire)’라고 묘사했던 맥아피는 1990년대 초반 자신의 이름을 딴 컴퓨터 보안프로그램 맥아피의 성공으로 세계적인 갑부 반열에 올랐다.

2011년 인텔에 회사를 넘기고 벨리즈에서 은퇴생활을 하던 맥아피는 이웃을 살해한 혐의로 현지서 수배를 받기도 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