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인간 지능이냐” 간호사 실수에 수술용 칼 던진 의사

부산대 병원 한 의사가 수술실에서 수술용 칼을 던져 바닥에 꽂힌 모습. [부산대병원 노조 제공]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부산대학교 병원에서 의사가 간호사에게 수술용 칼을 던지고 모욕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다.

24일 부산대병원 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3일 A 교수가 병원 중앙수술실에서 간호사들이 실수하자 수술용 칼을 던졌다고 피해 간호사들이 주장했다. 간호사들은 수술용 칼이 표창처럼 날아가 바닥에 꽂혔다면서 노조를 통해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

피해 간호사들은 A 교수가 수술용 칼을 던진 것이 처음이 아니라고 했다. 지난달 20일까지 세 차례 수술용 칼을 던졌다는 것이다.

A 교수에게 인격 모독성 발언을 듣거나 모욕적인 일을 당했다는 간호사들도 있었다.

간호사들은 A 교수가 “인간의 지능을 가졌는지 궁금하다”는 발언을 했으며, 의료장비를 반복적으로 바닥에 던지고는 간호사에게 주워오게 했다고 노조에 증언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간호사 5명은 A 교수를 전날 부산 서부경찰서에 고소했다.

노조는 병원에 해당 교수에 대한 중징계를 요청했으나, 아직까지 공식적인 조치가 취해지지 않아 피해 간호사들은 여전히 A 교수와 같은 수술실에서 근무하고 있다.

병원 측은 고충 위원회에 피해자 신고가 접수되지 않아 공식 조사가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한편 해당 교수는 수술실에 사과문을 붙이는가 하면, “병원 측 조사가 이뤄지면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병원 홍보실을 통해 알렸다.

병원 한 관계자는 “간호사가 수술 과정에서 잘못된 메스를 건네자 이를 밀쳐내면서 메스가 바닥에 떨어져 꽂혔고, 사람을 향해서는 던질 이유가 없다는 게 A교수 입장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