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선일보 때린 秋 “조국 가족 대놓고 혐오…어물쩍 사과 안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 파주시 헤이리의 한 스튜디오에서 20대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대선 출사표를 던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녀 일러스트 논란을 빚은 조선일보를 비판하며 언론 개혁을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공법으로 사람이 높은 세상, 사람을 높이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전날 ‘조국 부녀’ 일러스트 논란을 언급하며 “조선일보의 어물쩍 사과만으로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과 가족을 대놓고 혐오하고, 비인격적·비인간적 차별과 배제가 노골화된 조선일보에 대해 침묵한다면 그 피해는 또 다시 아무에게나, 누구에게나 표적이 된 사람에게 일어날 수 있다”며 “피해를 당한 사람 개인이 알아서 할 일이라고 편하게 여기지 않고 정공법으로 맞서야한다”고 했다.

또 “인권은 누구에게나 공평한 것이고 정의, 공정, 법치를 인권보호 영역에서도 하나씩 세워나가야한다”며 “특권과 반칙, 차별과 배제, 혐오와 왜곡을 일삼는 조선일보의 악마의 편집을 정공법으로 타파해야 한다”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언론은 여론을 움직이고 이미 막대한 국민 혈세가 지원되는 공공재인 것이지 사주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민주당은 야만이 판치는 세상이 아니라, 사람이 높은 세상을 위해 언론개혁을 서둘러 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 조선일보가 성매매로 유인해 금품을 훔친 혼성 절도단 기사에 자신과 딸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일러스트를 사용했다며 격노, 책임자를 밝히라고 항의했다.

이에 조선일보는 “담당 기자가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해당 기사 내용은 모른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며 사과했다.

추 전 장관은 전날 ‘사람이 높은 세상, 사람을 높이는 나라’를 기치로 내걸고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