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안철수, “문대통령 사과하라”…범야권 ‘김경수 유죄’ 맹공
李 “靑, 즉각 사과해야 한다”
安 “文, 盧 발뒤꿈치 못 따라가”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난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범야권이 22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을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징역 2년형을 최종 선고받은 데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을 보고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문 대통령은 일관된 말로 국가 질서를 세워달라. 청와대는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몸통은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라며 “문 대통령은 어떻게 국민 여론을 왜곡했고, 허위·가짜뉴스가 (얼마나)선거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국민 앞에 설명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했다. 나아가 “김 지사 한 명이 구속된 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며 “거대한 범죄를 김 지사가 단독으로 했을리가 없다. 진실 규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몰아쳤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운데)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피해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의)최측근이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최대 규모의 여론 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범죄를 저질렀다”며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 대통령인데도 아무 입장, 반응이 없다”고 했다. 또 “2003년 3월 노무현 대통령은 측근 비리가 터졌을 때 ‘최도술 씨의 행위에 대해 제가 모른다고 할 수 없다’며 사죄하고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며 “지금 문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은 당시 노 대통령의 발뒤꿈치도 못 따라간다”고 비판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