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단계도 무용지물…2주 연장보다 고강도대책 나와야”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이 주말을 앞두고 여행을 떠나는 인파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수도권의 4단계 거리두기 격상, 비수도권의 5인·3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의 고강도 조치에도 불구하고 갈수록 무서운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수도권 중심의 4차 대유행이 최근에는 전국적인 양상으로 확산되는 등 4차 대유행이 상당기간 지속될 수 있다는 진단이다.

▶별 효과 내지 못하는 4단계 거리두기…‘안전지대’가 없다=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842명으로 처음으로 1800명선을 넘었다. 코로나19는 이달 초 4차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7차례나 최대 기록을 경신할 정도로 무서운 속도로 확산세를 기록하고 있다.

4차 대유행 이후 하루 확진자가 네 자릿수를 기록한 것만 16일째다. 최근 1주간(7월 16일∼22일)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536명→1452명→1454명→1251명→1278명→1781명→1862명을 나타내며 매일 1200명 이씩 나왔다. 주간 하루 평균 1513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1427명에 달한다.

비수도권 확산세도 연일 가프르게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날 지역발생 확진자 중 비수도권은 546명으로 올들어 두 번째 규모를 기록했다. 비수도권의 1주 일평균 확진자만 442.8명에 달한다.

특히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은 지난 18일(31.6%) 30%를 넘어선 뒤 일별로 32.9%→32.9%→31.9%→35.6%를 기록해 닷새째 30%대를 웃돌고 있다. 이날 35.6%는 이번 4차 대유행 이후로는 최고치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전파력이 더 센)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와 이동량 등이 주된 작용을 해서 지역사회의 감염원이 늘어나고, 또 ‘n차 전파’를 통해 확산 규모가 커진 것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조치로는 역부족…고강도 대책 나와야=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도 불구하고 갈수록 확산세가 커짐에 따라 전문가들은 보다 촘촘한 방역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기존의 거리두기를 2주씩 찔끔 연장하는 것으로는 최근의 폭증세를 막는 것이 역부족이라는 것이다.

또, 수도권의 4단계 거리두기와 비수도권의 2~3단계 거리두기 등의 방역단계 차이로 인한 풍선효과도 나오고 있는 만큼 비수도권에서도 강도 높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일각에선 고강도 거리두기를 한다지만 사적모임과 공적모임의 모호성에 따른 ‘틈새감염’의 증가와 식당, 카페 등의 영업시간 규제 등이 이전과 별로 달라진 점이 없다는 점도 지적한다. 서을 강동구에 사는 직장인 김 모씨(53)는 “거리두기가 4단계로 강화됐다고는 하지만 예전 2, 3단계와 비교해서 저녁 6시이후에만 2인까지 모인다는 점 빼고는 특별히 달라진 것이 없다”라며 “백화점이나 마트 등은 여전히 사람들이 붐비 생활체육시설이나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도 그전과 특별하게 달라진 것이 없고 오히려 6시 이전까지 음주를 하는 문화까지 생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달 25일 종료될 예정인 수도권의 4단계 연장 여부를 놓고 이전 주 후반부터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날 수도 있다는 기대감 속에 일단 금주 상황을 좀 더 지켜보고 단계 조정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이지만 4단계 연장 쪽으로 가닥이 잡혀가는 분위기다. 거리두기 정책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생방위)도 4단계 2주 연장 방안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금 나오는 환자들은 6월 말∼7월 초부터 ‘n차 전파’가 이뤄져 그 고리가 끊어지지 않은 환자들”이라며 “단계를 내리면 확진자는 바로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엄 교수는 수도권의 4단계 효과에 대해서도 “휴가철까지 겹쳐 효과를 보는 게 쉽지 않다. 다음 주 초 이후는 돼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최소 4주는 진행돼야 확진자가 감소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도 “수도권에서는 4단계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하는데 비수도권에서 확진자가 늘어나니 전체적으로 확진자 수가 안 떨어지고 있다”며 “이번에 3주 정도를 추가 연장하는 게 안전할 수 있다”고 제언했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