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全국민에 年100만원 기본소득" 정세균 "가짜 푼돈" "선동"
이재명 기본소득 공약에…與주자들 맹공
심상정 "집권해도 성실히 집행하겠나"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국회 의원회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으로 정책공약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 주자들은 22일 이재명 후보가 발표한 '전국민 연 100만원·청년 200만원' 기본소득 공약을 일제히 비판했다.

정세균 후보는 SNS에서 "조세 정의에도 부합하지 않고 사회적 양극화를 심화시킬 뿐 아니라, 소비 진작에 아무 도움도 되지 않는 불공정·불공평·불필요한 3불(不)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급하지도 않고, 진짜도 아닌 가짜 푼돈 기본소득을 위한 증세가 가당키나 한가"라며 "사회적 취약 계층을 위해 쓰여야 할 국가 예산을 빼앗아 부자들에게 나눠주자는 발상"이라고 맹폭했다.

또 "최근 도덕성 논란을 덮으려는 방패는 아니겠지요"라며 "부디 국민 선동 경쟁이 아닌 실현 가능하고 국민에게 도움 되는 정책으로 승부하자"고 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연합]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김두관 후보는 "모든 정책엔 순서와 완급이 중요하다"며 "기본소득이 소멸 위기로 내달리는 지방을 살리는 일보다 앞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기본소득 지급을 위해선)4년간 200조원 이상이 필요한데, 그 200조원을 제게 주면 서울로 가지 않아도 행복한 나라, 지방도 잘 사는 나라를 만들 것"이라며 "기본소득을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나라로 직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기본소득은 지지도가 변한다고 막 버렸다가 다시 주워오는 가벼운 정책이 아니다"며 "하루아침에 뒤로 제꼈다 돌연 지지도 회복용으로 주워든 기본소득이라면, 집권을 한다 해도 성실히 집행할 수 있을지 신뢰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