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재형 만난 정의화 “반듯·존경…대통령다운 대통령 돼달라”
"반듯한 대한민국 위해 꼭 필요"
"조건 없는 입당에 고마움 표해"
정의화 전 국회의장(국민의힘 상임고문).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22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반듯하고 존경할 만한 사람이란 확신이 더욱 공고해졌다"고 했다.

정 전 의장은 이날 최 전 원장을 만난 후 헤럴드경제에 "반듯한 대한민국을 위해 필요한 분이라는 확신을 느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제 느낌은 시간이 흐르며 국민들도 느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장은 최 전 원장을 만나 정치 참여와 국민의힘 입당 결정에 고마움을 표했다고 했다. 그는 "용기를 내 정치 참여를 선언하고, 조건 없이 바로 입당을 해줘 고맙다는 인사부터 했다"며 "어려운 결단을 했으니, 그 뜻을 꼭 이루라는 응원과 국민을 진심으로 아끼는 대통령다운 대통령이 돼달라는 격려도 전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 전 원장이)몇 가지 의견을 구하는 질문이 있어 과거 정치경험을 토대로 조언을 했다"고도 했다.

정 전 의장은 지난해 말부터 최 전 원장과 접촉해 영입을 추진해왔다. 최근에는 지인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문자를 발송키도 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연합]

한편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등을 두루 만나며 캠프 인사 보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입당 후 처음으로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했다. 첫 방문 대상은 태영호 의원이었다. 최 전 원장은 이후 한기호 사무총장, 김정재 의원 등과 만났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