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용태 "김경수 죄, 김어준의 문제제기로 나선 수사서 밝혀진 일"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2일 방송인 김어준 씨를 향해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죄는 김어준 씨의 문제제기로 시작된 수사에 의해 밝혀진 진실"이라고 직격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어준 씨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 실형을 받은 김 전 지사를 놓고 "그의 진실을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한 데 대해 "언제까지 이런 발언을 방송에서 들어야 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를 묵살하고, 국가 시스템마저 조롱하는 정부 여당의 상왕 김어준을 그저 바라만 봐야 하는가"라며 "정 헛소리를 하고 싶으면 팟캐스트에서 하라"고 따졌다.

이어 "재판은 사회 갈등을 종결 짓고, 최소한의 기본을 지키고자 진행하는 것"이라며 "비싼 변호사들을 모아 오랜 시간 변론하고, 대법원까지 가서 유죄가 난 판결을 두고 민주당은 여전히 진실이 아직 멀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김어준 씨는 더 이상 반민주적 발언을 멈추고 정부여당은 사회의 기본 가치마저 무시하는 김어준 씨를 막아야 한다"며 "결국 당신들의 내로남불은 국민에게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앞서 김어준 씨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지사에 대해 "그의 진실을 전적으로 신뢰한다"며 "드루킹 측 진술이 사실상 전부인데 재판부가 거짓과 번복으로 점철된 드루킹 측 진술을 다 믿어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판결이 "국정농단 재판에서 (최서원 씨 딸)정유라의 3마리 말이 뇌물이 아니라는 최순실(최서원 씨 개명 전 이름)의 말을 신뢰한 이동원 판사가 드루킹의 말을 신뢰한 결과”라고 비판키도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