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승민 "중국이 우리 주권·안보 함부로 개입하는 것 용납 못해"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2030 청년 간담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4일 "대통령이 되면 제일 잘하겠다 싶은 후보를 골라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2030세대 청년들과 간담회를 열고 "지난 대통령 중 국민의 지지 속에서 떠난 사람이 있었는지 기억해보면 없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취임 초에는 누구나 박수를 받고 높은 지지율 속에 등장했으나 5년이 지나 청와대를 떠날 때는 그렇지 않았다"며 "나라가 잘되려면 대통령 개인 문제가 아니라 성공한 정부가 나와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를 만드는 건 여러분의 투표"라고 덧붙였다.

이날 유 전 의원은 '집, 밥, 꿈이 피었습니다'란 주제로 간담회를 진행했다.

청년들이 '대선 면접관'이 돼 유 전 의원에게 질문을 하고 답변을 듣는 식이었다.

사회복지사와 경제학도 등 다양한 청년들은 유 전 의원에게 부동산 버블 해소책, 국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정책, 지지율을 높이기 위한 전략 등을 질문했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2030 청년 간담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유 전 의원은 답변 과정에서 "최순실이라는 민간인이 대통령 연설문을 고치고 인사에 개입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당했다는 것을 잊으면 안 된다"며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국정을 운영하면 대통령의 판단력에 결정적 장애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대북 정책에 대해선 자주 국방력과 한미 동맹을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질질 끌려다니는 평화"라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과 국방 정책은 기본적으로 마음에 안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주권과 안보에 중국이 함부로 개입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우리나라를 속국이나 조공 국가처럼 대하는 버릇이 있는데, 국방력을 갖춘 강국을 만들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23일 경기 안산에 이어 이날 서울과 인천을 돌며 청년들과 릴레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