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천안함전우회 “‘새로운 천안함’ 도저히 마주할 수 없었다”
“文대통령 ‘레임덕’이거나 ‘면종복배’”
“허위사실·악성댓글 지속적 집단고소”
최원일 천안함장을 비롯한 천안함전우회는 12일 새로운 천안함 진수식에 참석하지 못한 것과 관련 방심위의 천안함 음모론에 대한 문제없다는 처분에 따른 대응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9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진수식을 가진 신형 호위함(FFX Batch-II) 7번함 천안함과 동급의 경남함 자료사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 어뢰에 피격돼 침몰한 ‘천안함’이 더욱 강해진 신형 호위함(FFX Batch-II) ‘천안함’으로 부활한 그날 그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생존장병들은 새로운 천안함을 도저히 마주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천안함전우회는 12일 “최원일 함장을 비롯해 천안함전우회는 지난 9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천안함 진수식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에서 잠수함 충돌설과 같은 터무니없는 천안함 음모론을 퍼뜨린 유튜브 콘텐츠에 대해 문제없다는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방심위 통신심의소위원회가 천안함 진수식에 하루 앞선 8일 천안함 음모론을 제기한 유튜브 콘텐츠 등에 대해 ‘논란 있는 사건이라 콘텐츠 8건 문제없다’ 처분을 내린 것은 천안함의 명예가 짓밟힌 것으로 도저히 새로운 천안함을 마주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전우회는 “대통령 직속기구인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의 천안함 재조사 사태에 이어 대통령이 위촉한 방심위에서도 이런 문제가 발생한 데 대해 상당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작년 3월 “천안함은 북한 소행”이라는 언급과 올해 3월 “최 함장과 생존장병들의 투혼을 담아 천안함 부활” 언급을 거론한 뒤 “이런 불협화음이 아래서부터 이뤄진다는 점은 현 정권의 ‘하위기구 통제력 상실’ 또는 ‘레임덕’으로밖에 볼 수 없다”면서 “아니라면 대통령 입에서는 국민 눈치보기 발언과 지지율 지향적 발언을 쏟아내고 실무에서는 반대되는 결정을 지시하는 면종복배(面從腹背)식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기도 했다.

전우회는 해군을 겨냥해선 “적극 대응을 해야 할 대한민국 해군은 이틀이 지난 현재까지 공식적인 대응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상급기관이 국방부에서도 전우회와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음에도 해군은 공식·비공식 대책회의조차 계획하고 있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군은 스스로 자신들의 자식인 천안함 생존자들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임기말이어서인지 정치권 모색을 위한 정권 눈치보기식 입장을 고수중”이라고 주장했다.

최 함장과 전우회는 그러면서 천안함 명예 실추에 강력 대응하겠다면서 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면담을 요청했다.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향해서도 적극적인 입장 표명과 행동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최 함장과 전우회는 천안함과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 댓글에 대해 지속적인 집단고소를 진행중이라면서 “전사자와 유족, 생존장병 등 천안함 가족의 명예를 훼손하는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타협은 없을 것”이라며 “나아가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현재와 미래의 군 장병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명예 훼손자들이 뿌리 뽑힐 때까지 적극적인 법적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