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주접 떨어놨던데" 김종인, 尹 '최후통첩' 보도에 불쾌감
"밖에서 돕겠다고 한 적도 없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자신의 사무실로 향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무슨 최후통첩을 했다고 주접을 떨어놨던데,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대선후보 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조건 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끝’이라는 최후통첩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 “주접을 떨어놨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전 위원장은 25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전날 윤 후보와의 만찬에 대해 “특별한 의미가 없다”며 “오늘도 어디 (언론보도를) 보니까 (윤 후보가) 무슨 최후통첩을 했다고 주접을 떨어놨던데, 내가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그랬다”고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윤 후보 측근 인사의 발언을 인용해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에게 이날까지 조건 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영입을 추진하지 않겠다며 ‘최후통첩’을 했다고 보도했다.

김 전 위원장은 “나는 내 입장을 얘기했고, 거기에 대해서 내가 더는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며 “더는 내가 딴 얘기 하지 않겠다. 자꾸 말을 만들어내면 서로 기분만 나빠지니까 질문들 하지 말아라”라고 했다.

또 윤 후보를 ‘밖에서 돕겠다’고 했다는 보도에 대해 “나는 밖에서 돕겠다고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결단을 기다리는 것이냐는 질문엔 “시간이 해결할 테니까 시간 가는 걸 지켜본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