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여야주자, 캐스팅보터 2030에 현금 ‘구애작전’
李 “20대 기본소득 연 200만원” 보편 지향
尹 “청년 취약계층 월 50만원” 선별적 지원

29일로 제 20대 대선을 꼭 100일 앞두게 됐다.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강력한 ‘캐스팅 보터’로 떠오른 2030세대를 향한 여야 대선주자들의 표심 구애가 뜨겁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앞다퉈 ‘청년맞춤형’ 정책들을 내놓고 이들과의 접점을 늘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념보단 실리에 따라 움직이는 경향성이 강한 2030세대 특성상 현재 어느 후보가 2030 지지세가 강하다고 단정적으로 말할 수 없다. 정책에 따라 표심의 향방이 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두 후보 모두 복지·주거·취업·입시·군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청년들이 솔깃할 공약을 선보이는 데 공을 들이는 이유다.

먼저 이 후보와 윤 후보는 나란히 현금성 지원 공약을 제시했다. 그러나 방향은 다르다. 이 후보와 윤 후보의 현금 지원 정책의 핵심은 각각 ‘선별복지’와 ‘보편복지’다.

이 후보는 ‘기본 시리즈’를 청년 정책에도 적용했다. 그는 만 19~29세에 해당하는 청년에게 연 100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청년의 경제적 기본권을 보장하겠다는 취지다. 이는 전 국민에게 지급되는 보편기본소득과는 별개다. 2023년 전 국민 25만원, 2024년 이후 전 국민 100만원과 합치면 청년들이 임기 말엔 연 200만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반면, 윤 후보는 취약계층 청년을 선별적으로 두텁게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저소득층 청년들을 대상으로 월 50만원 수준의 청년도약보장금을 최장 8개월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한 명당 최대 4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대선정국의 최대 현안인 부동산과 관련해서도 청년 표심 공략에 나섰다. 두 후보 모두 청년 대상 주택 공급 확대를 공언했다.

이 후보는 기본주택 100만호 중 일부를 청년에게 우선 배정하겠다고 밝혔다. 기본주택은 무주택자에게 역세권 등 입지 여건이 좋은 공공주택을 건설원가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30년 이상 거주할 수 있도록 공급하는 방식이다.

윤 후보는 무주택 청년가구를 위한 ‘청년원가주택’을 매년 6만호, 임기 내 40만호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시중가격보다 낮은 건설원가로 분양가의 20%를 내고 80%는 장기저리로 원리금을 상환하는 방식이다. 5년 거주 후 원가주택을 국가에 매각하면 매매차익을 최대 70%까지 돌려준다.

신혜원 기자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