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 “이재명 독재적 발상”…전용기 “이준석 패싱이 독재”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이준석 대표만 따로 놀고 있다" 비판
20대 대통령선거 D-100일인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석열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재명의 민주당'을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윤 후보의 기준대로라면 당 대표는 패싱시키고, 후보 마음대로 공당을 휘두르는 윤 후보의 모습도 사당화이자 독재일 것"이라고 직격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을 맡고 있는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은 어떻느냐. 이준석 대표만 따로 놀고 있지 않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의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이 후보는 대선 후보 중심으로 단합해 대선을 치르자는 강한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면서 "선대위가 무거워 신속성이 떨어지는 단점을 어떻게든 움직여보겠다는 적극성인데, 윤석열 후보는 그걸 어찌 독재라 하시느냐"고 반박했다.

이어 "(독재는) 윤 후보가 '정치 잘했다'고 말한 전두환씨가 하던게 독재인 것"이라면서 "참고로 우리 민주당 내 인선과 선대위 인선은 전부다 이재명 후보가 송영길 대표와 협의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첫 선대위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그동안 민주당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을 자제했지만, 오늘은 한국 정치 발전을 위해 한마디 하려고 한다”며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는 이 후보의 언급에 대해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