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영광 찾아가 “이낙연 잘 모셔서 새로운 정부 만들어낼 것”
“영광이 낳은 정치거물 이낙연”…원팀 확인
민생 현장 찾아 균형발전ㆍ농가 지원 강조
尹 향해서는 “점쟁이 말 듣고 국정운영” 비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9일 광주시 동구 조선대학교 사회과학대에서 열린 광주 대학생들과의 대화에 참석하며 대학생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4박5일에 걸친 광주·전남 지역 매타버스 마지막 날 영광을 찾아 “이낙연 전 대표를 잘 모셔서 더 새로운 정부로 더 나아진 대한민국을 만들어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전 대표의 고향인 영광에서 거듭 ‘원팀’을 강조한 이 후보는 “이재명 정부는 더 유능하고 더 빨리 움직일 것”이라며 민생문제 해결을 우선 과제로 꼽았다.

이 후보는 29일 오후 전남 영광군에 위치한 영광터미널시장을 찾아간 자리에서 “제가 (이 전 대표를) 잘 모시겠다. 항상 영광을 기억하겠다”라며 “영광군이 낳은 이 전 대표를 생각하고, 영광군민들을 잊지 않겠다. 함께 희망을 갖고 사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날 전통시장에서 산 영광굴비를 선에 들어보인 이 후보는 “영광이 낳은 대한민국의 정치 거물 이낙연 전 대표와 함께 유능한 민주당, 더 새로운 정부를 만들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실상 경선 이후에도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는 당내 갈등 상황을 의식한 발언으로, 이 전 대표는 최근 전남 일정을 소화 중 다른 지역 일정을 이유로 이 후보의 일정에 동행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이 후보는 “호남은 민주당의 텃밭이 아니라 민주당의 죽비이지 회초리”라며 “여러분의 야단을 충분히 받아 새로운 민주당으로 혁신하겠다”고 했다.

이날 현장에서 이 후보는 수도권 중심의 개발 정책에서 벗어나 지방에 더 많은 재정 투자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균형발전을 위해 지방에 정책적 배려를 더 하는 것을 국민들이 싫어하지 않는다. 분권을 각오하고 지방에 더 투자해 수도권과 지방이 함께 사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가 차원의 농업 정책에 관련해서는 “농업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라며 “이제 농업은 나라의 안보를 책임지는 전략 산업이 됐다”고 했다. 특히 쌀값 안정을 요구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쌀 가격은 보전해야하고, 가격이 떨어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은 국가의 법률 상 의무다. 지금도 마음만 먹으면 금방 할 수 있다”라며 “이재명 정부는 유능하고 더 빨리 움직이고 민감하게 국민의 작은 신음소리를 빠르게 없애드리겠다”고 답했다.

한편, 대선 상대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해서는 “국정이라는 것이 하루 이틀 어디서 주워듣거나 점쟁이한테 얘기를 듣는다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몇 달 공부한다고 될 리도 없거니와 오직 보복하겠다는 마음으로는 미래를 제대로 이끌어갈 수 있겠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실력을 갖고 실천하고, 실적을 쌓아 국민에게 인정받는 대통령 후보는 누구겠느냐”라며 “유능한 대통령으로서 이 나라의 새로운 길을 열어갈 사람은 이재명”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5일 광주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인 고(故) 이광영 씨의 빈소를 조문하는 것을 시작으로 4박5일 동안의 광주·전남 일정을 소화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