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당 대표 패싱’ 논란 이준석 “그렇다면 여기까지”…의미심장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당 대표 패싱논란'을 겪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가 자신의 심경을 담은 듯한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이 대표는 29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런 설명도 없이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준석 대표는 잠시 후 또 별다른 설명 없이 ‘^_^p’라는 이모티콘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모티콘의 영어 소문자 'p'는 '엄지척'을 반대로 한 모양이다.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당 대표 '패싱'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후속 조치가 뒤따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 대표는 이날 윤석열 후보가 충청권 지역 방문 일정을 시작한 것과 관련해 전날(28일)에야 갑작스럽게 일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반대하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했다.

이 대표는 선거는 후보의 '무한책임'임을 강조하며 "애초에 패싱 논란이 있을 수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윤 후보에 대한 간접적인 비판의 목소리는 계속해서 내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윤 후보에 대해 "우리 후보는 기본적으로 검찰 공무원으로 계속 근무해오면서 정치를 잘 모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