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당, 조동연 위원장 사의 수용키로…”아이 괴롭히는 비열한 행위는 중단돼야”
재차 사의 표명…”안타깝지만 수용”
자녀 이름 공개하는 등 野 공세 계속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사생활 의혹이 쏟아진 조동연 상임선대위원장의 사의를 수용키로 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만류에도 조 위원장은 “인격살인적 공격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퇴해야 한다”며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고용진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3일 “조 위원장이 송 대표에게 재차 선대위원장직 사퇴를 밝혀왔다”며 “안타깝지만 조 위원장의 뜻을 존중할 수밖에 없어 이재명 후보와 상의해 사직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 위원장은 자신의 과거 이혼 경력을 공개하는 등 야권의 공격이 계속되자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며 공개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송 대표는 조 위원장의 사의 표명에 “일단 이번 주말 직접 만나서 여러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며 “공직 후보자도 아닌데 10년 전 이혼한 사람의 가족·개인사를 공격해야 할 사안인지 국민께서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강용석 변호사가 조 위원장 자녀의 실명이 포함된 친자확인검사서를 공개하는 등 개인정보 유출을 계속하자 조 위원장은 자녀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의가 필요하다는 뜻을 재차 송 대표에게 전달했다.

이 후보 역시 조 위원장의 사의 표명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 후보는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결단으로 저와 함께하려다가 본인과 가족이 큰 상처를 받게 됐다”면서 “조 위원장과 가족에게 더는 아픔이나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고 대변인은 송 대표의 사의 수용과 관련해 “송 대표는 조 위원장과 아이들을 괴롭히는 비열한 행위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