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팀 킴, 10엔드 마지막 샷으로 역전…덴마크 꺾고 기사회생
17일 최종 스웨덴 전 무조건 승리해야 4강희망
한국 스킵 김은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리그 한국과 덴마크의 경기에서 김선영, 김초희를 향해 스위핑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팀킴이 나선 한국 여자 컬링이 덴마크를 꺾고 4강행 불씨를 다시 되살렸다.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킴'은 16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8차전 덴마크전에서 8-7,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4승4패가 된 한국은 17일 스웨덴과 최종전을 이기고 다른 팀의 결과를 지켜봐야할 상황이다.

탈락이 확정된 덴마크지만 전통의 강호답게 만만치 않았다.

9엔드까지 7-6으로 앞선 덴마크는 마지막 10엔드에서 1점만 주고 비기거나 2점이상을 따낼 작정이었지만 계획대로 되지 않았다. 특히 덴마크의 스킵이 한국의 스톤을 쳐내려던 마지막 8번째 샷을 미스하면서 한국에게 천금같은 기회가 왔고, 포켓에 스톤을 안착시키며 2점을 따내 역전승을 마무리지었다.

하지만, 스킵 김은정이 침착하게 버튼(하우스 가운데 원)에 배치. 결정적 순간. 덴마크의 마지막 샷은 어이없이 테이크 아웃 실패. 결국 김은정은 환상적 드로우 샷으로 2득점. 짜릿한 역전의 대미를 장식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