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역전드라마는 없었다' 팀킴, 스웨덴에 패하며 4강 진출 무산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팀킴의 스킵 김은정이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4강행 가능성이 남아있었지만 한국은 그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한국 여자 컬링 대표 팀킴이 세계랭킹 1위 스웨덴과의 예선 최종전에 패하며 평창에 이은 2연속 메달 도전 꿈이 무산됐다.

팀킴은 17일 중국 베이징 국립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마지막 9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4-8로 패했다. 같은 시간 열린 경기에서 일본이 지고, 영국, 캐나다가 승리하면서 한국은 스웨덴을 잡아 5승4패가 됐다면 4강에 오를 수 있었다.

그러나 두터운 스웨덴의 벽을 넘지 못하면서 한국과 캐나다가 탈락하고 일본과 영국이 스위스, 스웨덴과 함께 4강에 올랐다.

스웨덴의 경기중 전략을 짜는 팀킴. 연합뉴스

4-6으로 뒤진 채 맞이한 10엔드에 스웨덴이 하우스에 스톤을 겹겹이 쌓으면서 수비를 하는 사이 팀킴은 외곽에 가드를 만들며 다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막판 샷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이렇다할 기회를 잡지 못한 채 도리어 2점을 내주고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