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영, 여자싱글 213.09점 '최소 6위'…김연아 이후 최고순위
유영이 17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 간판 유영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서 최소 '톱6'에 오르며 김연아(2010 밴쿠버 1위, 2014 소치 2위) 이후 가장 좋은 순위에 랭크됐다.

유영은 17일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4.16점, 예술점수(PCS) 68.59점으로 합계 142.75점을 받았다.

유영은 쇼트프로그램 점수 70.34점을 합쳐 총점 213.09점을 기록, 남은 선수들의 경기에 상관없이 최소 톱6를 확정했다. 유영은 쇼트프로그램에서 6위를 기록했었다.

유영은 첫 점프이자 필살기인 트리플악셀에서 언더로테이티드(under rotated·점프의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았지만 깔끔하게 랜딩하며 힘차게 출발했고 남은 점프과제를 모두 성공적으로 수행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앞서 출전한 김예림도 기술점수(TES) 68.61점, 예술점수(PCS) 66.24점으로 합계 134.85점을 받으며 쇼트프로그램 점수 67.78점을 합쳐 총점 202.63점을 기록, 톱10 진입을 확정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