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발이 안 닿아" 곽윤기 들어올린 男대표팀…'하트 오륜기'도 그렸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계주 5,0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메달 플라자에서 열린 메달 수여식에서 어깨동무를 하며 단상에 오르며 기뻐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서, 김동욱, 박장혁, 곽윤기, 황대헌. [연합]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에서 은메달을 따낸 한국 선수단이 17일 메달 시상식에서 '하트 오륜기'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전날 간이 시상식에서 'BTS 댄스 세리머니'로 주목을 받았던 '맏형' 곽윤기(고양시청)는 이번엔 후배 선수 4명과 어깨동무를 하며 시상대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곽윤기는 키가 큰 박정혁과 황대헌 사이에서 시상대에 발이 닿지 않은 모습으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계주 5,0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메달 플라자에서 열린 메달 수여식에서 단상에 올라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연합]

박장혁은 시상식 후 세리머니에 대해 "사이사이에 형들을 어깨에 끼워서 올라갔던 것은, 신장으로 봤을 때는 형들이 좀 작지만 저희한테는 절대 작지 않고 저희보다 훨씬 크고 위대한 선수고 선배였기 때문에 그런 것을 표현하고 싶어서 형들을 저희와 높이를 맞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 선수단은 '하트 오륜기' 세리머니도 선보였다. 앞줄에 곽윤기와 김동욱(스포츠토토)이 자세를 낮췄고, 뒷줄에 이준서(한국체대), 박장혁(스포츠토토), 황대헌(강원도청)이 나란히 서 '인간 하트 오륜기'를 연출했다. 이들은 손을 머리 위로 올려 원을 만들어 오륜기를 표현하더니 몇 초 후 손모양을 하트로 바꿔 세리머니를 완성했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16일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에서 6분 41초 679를 기록해 캐나다(6분 41초 257)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이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메달 플라자에서 열린 메달 수여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이에 앞서 전날 여자 1500m에서 금메달 2연패를 달성한 최민정(성남시청)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민정은 시상대에 올라 환하게 웃으며 양손의 검지를 하늘로 들어올리는 세리머니를 했다.

최민정은 16일 한번에 5명을 제친 폭풍질주로 1500m 준결승을 통과한 뒤 결승에서도 압도적인 역주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최민정은 "정말 너무 좋아서 믿기지 않는다"며 "주변에서 나에게 무조건 할 수 있다고 얘기해줬는데 실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이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메달 플라자에서 열린 메달 수여식에서 메달리스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아리아나 폰타나(은메달), 최민정(금메달), 쉬자너 스휠팅(동메달). [연합]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