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하루에 40분 탔다” 빙속 김민석·정재원 메달 뒷얘기 ‘깜짝’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정재원(가운데)·김민석(오른쪽) 선수. [유튜브 ‘꽉잡아윤기’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메달리스트 김민석(23·성남시청)과 정재원(21·의정부시청)이 올림픽을 앞두고 훈련 시간이 부족해 힘들었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21일 유튜브 채널 ‘꽉잡아윤기’에는 ‘베이징올림픽 첫 메달과 마지막 메달의 만남-김민석, 정재원’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김민석은 ‘코로나 상황 때문에 힘들었을 것 같은데 올림픽을 어떻게 준비했느냐’는 곽윤기의 질문에 “2020년도, 2021년도 국제 시합을 치르지 못하면서 시합감이 많이 떨어져 있는 상태였다”며 “스케이트는 많이 탈수록 선수에게 좋은데 심지어 하루에 40분밖에 타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김민석은 “(스케이트장 운영이) 주말도 안 된다고 하고, 공휴일이면 닫고 그러니까 심할 땐 하루 40분씩 일주일에 4일밖에 훈련을 못 했다”면서 “외국 선수들은 하루 두 번씩, 매일매일 타고 싶을 때마다 타는데, 우리나라는 ‘타게 해주세요’라고 해야 한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정재원 역시 열악했던 훈련 환경을 아쉬워했다.

정재원은 “스케이트는 감각적이고 기술적인 스포츠라 많이 타면 탈수록 더 몸에 익고 다루기 편해지는데 탔다가 안 탔다가 하거나, 탈 때도 조금 타게 해 주니 빨리 타야해서 자세도 신경을 못 쓰고 디테일이 떨어져 진짜 너무 힘들었다”고 했다.

이어 올림픽을 수능에 비유하며 “수능을 봐야 하는데 외국 선수들은 원래대로 공부할 수 있을 때마다 하면서 준비하는데, 우리는 공부를 못하게 방에 가둬놓고 책을 못 보게 하다가 수능날이 다가오면 다시 책을 던져준다”고 지적했다.

영상은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단체 추월 결승을 앞둔 지난 15일 촬영돼 전날 공개됐다. 김민석과 정재원이 함께 출전한 한국 남자 팀추월 대표팀은 예선에서 전체 6위에 그쳐 안타깝게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김민석은 지난 8일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정재원은 지난 19일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당당히 은메달을 따 내고 전날 금의환향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