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욕설 그만" 文이웃들 폭발, '시끄러워 못 살겠다' 대항 시위
1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사저 일대에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모임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내 문 전 대통령에 반대하는 집회가 이어지자 마을 주민들이 이에 반발하는 시위를 펼쳤다.

평산마을 이장 등 주민 30여명은 지난 24일 마을 회관에서 문 전 대통령 사저 맞은 편 도로까지 '시끄러워 못 살겠다', '욕설은 이제 그만' 등 문구가 쓰인 팻말을 든 채 집회 소음 중단을 요청했다.

지난 23일 평산마을에 사는 70~90대 주민 10여명은 집회 소음으로 불면증과 식욕 부진 등을 호소해 병원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과 가까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도저히 참기 힘드신 마을 어르신들이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는 상황"이라며 "문 전 대통령이 조용히 사시겠다고 선친 묘역이 있는 양산에 내려가지 않았는가. (그런데도 일부 단체가)국민 교육 헌장을 트고 집회를 계속하고 있다"고 했다.

13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사저 맞은편 길가에 집회 차량, 방문객 차, 사저 구경하러 온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

앞서 문 전 대통령도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 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며 "평산마을 주민 여러분 미안합니다"라고 썼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전직 대통령의 사저 앞에서 집회나 시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키도 했다.

한편 경찰은 마을 주민 탄원과 신고가 이어지자 오는 6월5일까지 야간 확성 사용을 제한하는 '집회시위 제한 통고'를 했으나 낮 동안 활동에 대해선 특별한 조치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