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용진이 자랑한 스니커즈 뭐길래? 놀라운 판매 가격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운동화 사랑을 과시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로 산 운동화를 소개했다.

정 부회장이 올린 운동화는 나이키X사카이X장 폴 고티에 3자 협업으로 만들어진 베이퍼와플 제품이다.

야구 글러브를 떠올리게 하는 갑피가 특징인 이 제품에는 프랑스 디자이너 장 폴 고티에의 시그니처 스트라이프도 구현됐다.

하이탑 스타일에 소재는 스웨이드, 송아지 가죽, 메쉬 등이다.

지난해 이 제품이 베일을 벗었을 때 발매가는 29만9000원이다.

현재 리셀가는 50만원 안팎으로 형성돼 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일부 캡처

정 부회장은 "야구장 갈 때 신을 예정임"이라고 썼다.

누리꾼들은 "부럽다", "야구공 느낌도 물씬 나는 신발", "예쁘다고 했더니 가격이…" 등 댓글을 달았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