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스코 ‘극저온 고망간강’ 엑손모빌 안정성 평가 통과
25일 대구 ‘WGC’서 양사 기술승인 기념식 개최
엑손모빌이 건설하는 LNG터미널에 적용 예정
포스코 주세돈 기술연구원장(오른쪽)과 엑손모빌 피터 클라크 수석부사장이 극저온용 고망간강 기술승인서 전달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포스코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 글로벌 에너지 기업 엑손모빌의 소재 안정성 및 적합성 평가를 통과했다. 포스코는 향후 엑손모빌이 세계 각지에 건설할 친환경 LNG터미널에 자사의 고망간강 공급을 추진한다.

포스코와 엑손모빌은 25일 대구에서 개최된 ‘세계가스총회(WGC) 2022’에서 극저온용 고망간강의 기술승인서 전달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주세돈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피터 클라크 엑손모빌 수석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엑손모빌이 투자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엑손모빌의 기술승인이 선행돼야 한다. 포스코는 이번 승인을 통해 극저온용 고망간강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극저온용 고망간강은 LNG를 액체상태로 유지하기 위한 온도인 -162℃ 이하의 극한의 환경에서 충격인성과 강도가 우수한 특수 강재다. 포스코가 철에 다량의 망간(Mn, 10~30%)을 첨가해 2013년 개발했다.

또 고망간강은 전 세계적으로 생산량이 풍부하고 가격이 저렴한 망간을 주요 성분으로 활용해, 가격 경쟁력이 뛰어나다.

포스코는 지난 2020년 7월 엑손모빌이 건설할 친환경 LNG터미널에 자사의 고망간강 적용을 추진키 위해 기술승인 절차에 착수했다.

포스코가 소재의 시험성적 및 샘플을 제출하면 엑손모빌은 가공성·안정성 평가 등을 했다. 특히 필수 검증만을 진행해 절차를 간소화했고, 승인 기간을 두 배 이상 단축했다.

고망간강이 광양 LNG 저장탱크 5호기와 20여 척의 LNG추진 선박·원유운반선의 연료탱크에 적용된 점과 과거부터 엑손모빌이 포스코의 기술력을 신뢰해 왔기에 가능한 결과였다.

향후 양사는 포스코 고망간강을 엑손모빌의 해외 LNG 프로젝트에 적용키 위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또 고망간강의 신규 용도 개발에도 나선다.

주세돈 기술연구원장은 “이번에 승인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 글로벌 프로젝트 공급으로 이어져 양사가 또 한 번의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 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터 클라크 수석부사장은 “향후에도 양사가 LNG를 포함한 다양한 산업 응용 분야에서 뜻을 모아 기술 개발에 함께 나서자”고 말했다.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