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LG배 기왕전 24강 대진추첨식…신민준 VS 스웨 등 8판 결정
29, 30일 24강전 치러 승자 8명 16강 진출

LG배 24강 대진표./한국기원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제27회 LG배 기왕전 24강 대진 추첨식이 진행됐다.

25일 한국기원 대회장에서 열린 대진추첨식은 김누리 3단의 일괄 대리 추첨으로 진행됐다.

디펜딩 챔피언 신진서 9단을 비롯해 전기 대회 4강 진출자 양딩신 커제 미위팅 9단, 한국 2명(박정환 변상일 9단), 중국 1명(딩하오 9단), 일본 1명(시바노 도라마루 9단)등 8명은 16강에 직행했다. 주최국 한국은 10명의 선수가 1회전부터 출전하며, 중국 3명, 일본 2명, 대만 1명 등 16명이 24강전을 치러 승자 8명이 16강에 진출한다.

대진 추첨 결과 29~30일 열릴 24강은 한·중전 3판과 한·일전 2판, 한·대만 1판, 한·한전 2판으로 치러지게 됐다.

이번 24강에서는 세계대회 우승자들간의 맞대결도 2판이 만들어졌다. LG배 25회 챔피언 신민준 9단과 17회 챔피언 스웨 9단은 LG배 더비, 삼성화재배 19회 우승자 김지석 9단과 22회 우승자 구쯔하오 9단이 삼성화재배 더비를 치른다.

이번 대회 최연장자인 조한승 9단과 와일드카드 강동윤 9단이 형제 대결을 펼치게 됐고, 김명훈 8단과 설현준 7단도 집안싸움을 펼치게 됐다.

세계대회 본선에 첫 출전한 박하민 9단은 일본 위정치 8단을 상대로 데뷔전을 치른다.

24강전이 끝나면 31일과 6월 1일 16강이 펼쳐지며, 16강 종료 후에는 8강 대진 추첨을 별도로 진행한다. 8강은 11월에 열린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