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은해·조현수, 사선변호인 선임…첫 재판 내달 3일로 연기
“검찰 수사기록 분량 많아…준비할 시간 부족”
'계곡 살인' 사건 피고인 이은해(왼쪽)와 공범 조현수.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계곡 살인’ 사건의 피고인 이은해(31)와 조현수(30)가 최근 사선변호인을 선임하면서 첫 재판이 1주일 미뤄졌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살인·살인미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은해와 조현수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 당시 법원이 지정한 국선변호인이 아닌 사선변호인 2명을 공동 선임했다.

이은해 등의 변호인들은 전날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에 기일 변경 신청서를 제출했고 재판부도 이를 받아들여 첫 재판을 미뤘다.

변호인들은 “검찰의 수사기록을 복사해 열람해야 하는데 분량이 많아 준비할 시간이 부족하다”며 첫 재판을 미뤄달라고 법원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애초 이달 27일 열릴 예정인 이들의 첫 재판은 다음달 3일로 변경됐다.

'계곡 살인' 사건 피고인 이은해(왼쪽)와 공범 조현수. [연합]

이은해는 내연남인 조현수와 함께 2019년 6월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 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할 줄 모르는 윤씨에게 4m 높이의 바위에서 3m 깊이의 계곡물로 구조장비 없이 뛰어들게 해 살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은해와 조현수는 지난해 12월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달 16일 고양시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