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연 83억 버는 유재석 “재산 상속?…스스로 벌어야지”
“재산 보다 인품 물려주고 싶어”
[카카오TV ‘플레이유’]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개그맨 유재석이 자녀들에게 재산보다 인품을 물려주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지난 24일 카카오TV 웹 예능 프로그램 ‘플레이유’에서 제작진이 ‘유재석이 자식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것은?’이라는 퀴즈를 냈고 유재석은 “무조건 인품이다. 나 스스로 훌륭하다고 할 수 는 없지만 인품을 물려주고 싶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나는 지호(아들)나 나은(딸)에게 늘 이야기한다. 주변에 배려하는 사람이 되라고 한다”며 “본인 스스로 생각을 갖고, 옳다고 생각하는 것에 관해 공부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돈은 자기가 벌어야 한다. 용돈만 주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역시 유느님’, ‘훌륭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재석의 회당 출연료는 1500만원 수준으로 연간 27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료는 건당 6~7억원으로 책정됐으며 매년 56억원 수준으로 전해졌다. 출연료와 광고비를 단순 합산해도 유재석의 연수입은 83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플레이유’는 시청자들이 실시간 라이브를 통해 유재석을 ‘플레이’하는 쌍방향 소통 예능이다. 유재석이 유튜브 댓글창으로 시청자들과 소통하며 미션을 수행하는 새로운 콘셉트로, 매주 다양한 테마의 미션을 받아 현실 속의 ‘맵’ 안에서 시청자 ‘플레이어’들의 전략과 제안을 바탕으로 주어진 시간내 미션을 완수해야 한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